2022.10.03 (월)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1.1℃
  • 천둥번개서울 23.3℃
  • 흐림대전 24.7℃
  • 대구 26.5℃
  • 구름조금울산 25.2℃
  • 흐림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5.6℃
  • 구름조금제주 25.5℃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4.3℃
  • 구름많음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김동연 지사, 미국 한인 의원 2명과 지방정부 차원의 교류협력 논의

도청 방문한 엘런 박 뉴저지주 하원의원, 린다 리 뉴욕시의원과 면담

 

(뉴스핏 = 박선화 기자)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엘렌 박(Ellen Park) 미국 뉴저지주 하원의원과 린다 리(Linda Lee) 뉴욕시 시의원을 만나 경기도와 미국 지방정부 차원의 새로운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동연 지사는 19일 오후 경기도청을 방문한 엘렌 박 하원의원과 린다 리 시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두 분이) 미국사회에서 정계에서 큰 활약을 하고 있어서 기쁘고 한미 간 협력에 있어서도 좋은 가교역할을 해주실 것이라 믿는다”면서 “앞으로 경기도가 뉴욕시 등과 협력 관계를 맺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엘렌 박 하원의원은 “경기도에서 지사님이 하시는 정책들이 저희들에게 모범사례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린다 리 시의원도 “뉴욕시와 경기도가 교류 협력을 시작하고 지역사회 문제에 대해 공유할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경기도의 최대 현안이 무엇인지 묻는 린다 리 뉴욕시의원의 질문에는 “경기도는 인구가 1400만이나 되고 대한민국의 모든 산업을 갖고 있다”며 “급변하는 국제정치와 경제, 환경에 따라 엄청난 미래 도전 과제에 직면하게 될 텐데 경기도가 새로운 모델이 되고 싶다. 경기도를 바꿔서 대한민국을 바꾸려고 하는 게 제 생각”이라고 답했다.


세 사람은 이날 민주주의와 정치 시스템, 앞으로의 계획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의견을 나눴다.


엘렌 박 의원은 한국인 여성 최초로 뉴저지주 하원의원으로 당선됐으며, 린다 리 시의원 역시 한국인 최초로 시의원에 당선돼 뉴욕 한인계가 미 주류사회로 도약하는 발판을 마련했다.


경기도와 뉴욕·뉴저지간 교류는 현재까지 없었다. 경기도는 뉴욕주 경제개발청과 신규 교류 협력을 위한 대면 실무협의를 추진하는 등 양 지역 간 교류 협력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경기도는 김 지사와 두 의원의 만남을 계기로 경기도와 뉴저지, 뉴욕시와 교류가 시작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토뉴스


섹션별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