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18.9℃
  • 서울 19.3℃
  • 대전 20.0℃
  • 대구 18.0℃
  • 울산 17.9℃
  • 광주 19.3℃
  • 부산 18.4℃
  • 흐림고창 19.6℃
  • 흐림제주 21.2℃
  • 흐림강화 18.6℃
  • 흐림보은 18.3℃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1℃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배너

광명교육지원청, 철산초 '등굣길 음악회로 코로나로 지친 학생, 선생님, 학부모님께 깜짝 선물'
 (뉴스핏 = 박선화 기자) 철산초에서는 6월 16일 아침 등굣길에 아름다운 음악이 울려펴졌다. 코로나-19로 지친 학생들과 선생님 그리고 학부모님께 문화클러스터거점학교인 철산초에서 운영하는 광명의 푸른 숲 오케스트라와 철산 푸른 숲 어린이 합창단이 준비한 깜짝 응원선물이었다. 음악회는 등교시간인 8시 40분부터 9시까지 진행되었으며, 정부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실시하였다. 학생들은 유치원부터 4학년까지 등교하다가 걸음을 멈추어 관람하거나, 교실에 들어갔다가 나와서 관람, 또는 교실에서 음악을 들으면서 참여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등교한 학생과 교직원들이 음악회에 참여하였다. 연주한 곡목은 쇼스타코비치의 왈츠, 고장난 시계, 동요모음곡, 파란마음 하얀마음, 고향의 봄, 언더더 씨, 투우사의 노래, 교가 8곡이 연주되었으며, 연주와 함께 철산 푸른 숲 중찬단이 동요를 불렀다. 노래를 부르는 동안 관람하는 학생과 교직원들은 박수를 치며 함께 노래를 부르며 참여했다. 음악회가 열리는 동안 온라인 게시판에서는 부모님께, 자녀에게, 제자에게 선생님께 응원과 감사의 메시지가 이어졌다. 철산초 송민영 교장은 “음악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우리에게 위로와 쉼을

기획

더보기
[특집] 아이들이 기획한 세상의 단 하나뿐인 ‘오산 꿈놀이터’ 호응이 크네!
(뉴스핏 = 박선화 기자) “우리의 아이디어가 모여 놀이터가 만들어져 더 신기하고요 옛날 놀이터보다 노는게 훨씬 더 재밌어요. 이런 놀이터가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세교지구에 사는 한 아동의 목소리다. 오산 꿈놀이터는 아이들이 직접 기획하고 만든 말 그대로 꿈과 같은 놀이터다. 아이들이 기획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놀 권리와 참여권의 주체자로 상상력 가득한 아이디어를 내고 아이와 어른 모두가 함께 즐기는 공간을 구상했다. 경기도 최초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받은 오산시는 아동을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중에서도 아동참여 놀이터 개선 사업인 ‘꿈의 놀이터 조성 사업’은 조성부터 관리까지 아이들의 참여로 기획하고 만들고 가꾼 7곳의 놀이터는 하나하나가 각각 독특한 아이디어가 담긴 ‘세상에 단 하나뿐인’ 놀이터이다. 꿈놀이터는 노후된 놀이터를 어떻게 바꾸면 될까에 대한 고민으로 시작됐다. 가장 바람직한 개선방안은 기존의 천편일률화된 놀이터와 달리 아동의 목소리를 반영해 어린이들의 흥미와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놀이시설물을 설치하기로 했다. 사업은 2018년 1호 수청어린이공원을 시작으로 진행돼 현재까지 총 7곳의 꿈놀이터를 조성했다

카드뉴스



경기도

더보기



인터뷰

더보기
[자치의회 포커스] 곽미연 평택시의원 "시민과 진정한 소통으로 참여정치 실천"
(뉴스핏 = 박선화 기자) 민선 7기도 어느덧 전환점을 훌쩍 넘어 마지막 1년을 남겨놓고 있다. 풀뿌리 민주주의의 온전한 실천을 위해 시민의 봉사자로 의정활동에 뛰어든 지방의원들은 지난 3년의 성과물을 토대로남은 1년의 활동을 구상하고 있다. 뉴스핏은 시민 최일선에서 지역 일꾼을 자처한 지방의원들의 소회와 계획을 듣고 시민에 전하고자 릴레이 인터뷰를 마련했다.[편집자주] '해바라기 생활정치' 슬로건으로 시의원 배지…지난 3년 주민 위해 '열일' "항상 귀담아 듣겠습니다. 대신 목소리 내겠습니다. 진심을 다해 소통하겠습니다. 사랑받는 시의원이 되겠습니다." 곽미연 평택시의원(민주당, 중앙, 서정동)이 밝힌 '주민 일꾼'으로서의 마음가짐이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 '해바라기 생활정치'를 슬로건으로 시의회 배지를 단 '초선'임에도 그는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를 이끌며 위원장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그는 "오랫동안 사람과의 만남을 통한 참여 정치를 실천하고자 했다. 그러한 참여를 통해 변화를 이끌어내고 싶었다"며 정치를 '사람과 사람 간 만남'으로 정의했다. 곽 의원은 이러한 신념으로 지역 주민들을 만나왔다. 현안 사업과 민원 그리고 정책이나 행정이


기고

더보기
[특집] 아이들이 기획한 세상의 단 하나뿐인 ‘오산 꿈놀이터’ 호응이 크네!
(뉴스핏 = 박선화 기자) “우리의 아이디어가 모여 놀이터가 만들어져 더 신기하고요 옛날 놀이터보다 노는게 훨씬 더 재밌어요. 이런 놀이터가 더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세교지구에 사는 한 아동의 목소리다. 오산 꿈놀이터는 아이들이 직접 기획하고 만든 말 그대로 꿈과 같은 놀이터다. 아이들이 기획단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놀 권리와 참여권의 주체자로 상상력 가득한 아이디어를 내고 아이와 어른 모두가 함께 즐기는 공간을 구상했다. 경기도 최초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로 인증받은 오산시는 아동을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중에서도 아동참여 놀이터 개선 사업인 ‘꿈의 놀이터 조성 사업’은 조성부터 관리까지 아이들의 참여로 기획하고 만들고 가꾼 7곳의 놀이터는 하나하나가 각각 독특한 아이디어가 담긴 ‘세상에 단 하나뿐인’ 놀이터이다. 꿈놀이터는 노후된 놀이터를 어떻게 바꾸면 될까에 대한 고민으로 시작됐다. 가장 바람직한 개선방안은 기존의 천편일률화된 놀이터와 달리 아동의 목소리를 반영해 어린이들의 흥미와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놀이시설물을 설치하기로 했다. 사업은 2018년 1호 수청어린이공원을 시작으로 진행돼 현재까지 총 7곳의 꿈놀이터를 조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