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3.1℃
  • 흐림강릉 20.1℃
  • 구름많음서울 15.9℃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9.4℃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5.0℃
  • 흐림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4.3℃
  • 흐림보은 16.5℃
  • 흐림금산 15.8℃
  • 흐림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수원을 동아시아 거점도시로 만들겠다"…김용남 수원시장 후보, 군공항 이전 등 10대 공약 발표

"민주당 시장·국회의원·대통령이 못한 군공항 이전 반드시 실천"

URL복사


(뉴스핏 = 박선화 기자) 김용남 국민의힘 수원특례시장 후보는 9일 수원시의회 세미나실에서 경기도를 넘어 동아시아 거점 도시 수원의 건설을 위한 10대 공약, 5대 분야별 공약을 발표했다.


10대 공약으로는 △취임 후 6개월 내 군공항 이전 후보지 확정 △첫째 아이부터 출산지원금 1000만원 지급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무료 교육 플랫폼 ‘수원쌤’ 운영 △서·북수원 그린벨트 해제 후 첨단산업 연구단지 조성 △영화문화관광지구에 한옥호텔 유치와 한옥타운 조성 △수원 ‘삼성선’(삼성·권곡사거리역) 신설 추진 △‘Mr. 주차장’ 주차 스트레스-제로 도시 조성 △65세 이상 어르신 무상교통 S-PASS 카드 지급 △청년 취업 교육 수강료 120만원 지원 △영통 ‘자원회수시설’ 이전 추진을 발표했다.

이어 △경제·일자리 △교통 △문화·체육·교육·청소년 △친환경·주거 △어린이·여성·노인 등 5개 분야별 공약을 발표했다.

경제·일자리 공약은 △산업 및 중소기업 진흥을 지원하고 육성할 수원산업진흥원 설립 △소상공인 지원 펀드 조성 △청년 창업 메카도시 육성 △재래시장 현대화 사업 등이다

교통 관련한 공약으로는 △신분당선 연장선 조기 개통 및 신수원선 조기완공 △수원역을 경기남부권 교통 허브로 개발해 향후 도심공항 터미널 유치 △신분당선과 연결되는 화서역 복합환승센터를 생활중심 교통 허브로 개발 △동수원 IC 진출입로 입체화 △상습 정체 구간 지하화, 입체화, 육교 등 소통해소 사업 추진 △M버스 도입 확대 추진 등이다.

문화·체육·교육·청소년 관련 공약으로 △수원예술고 유치 △유휴건물 활용한 문화예술 공간화 △북수원 종합스포츠타운 건립 △광교호수공원 중심광장에 야외 문화예술 음악당 건립 △생활체육활성화 지원 △권선 아이파크 R1부지 복합 문화시설 건립 추진 △저소득 여성 청소년 위생용품 구입비 지원 확대 △후천적 시각장애인 교육시설 신축 지원 등이 담겼다.

친환경·주거 관련 공약으로 △시장 직속 ‘코로나 등 전염병 긴급구조 특별본부’ 설치·운영 △CCTV 확대로 안전한 도시 주거환경 조성 △노후 화장실 개선 △기능을 상실한 공업지역 등 낙후지역 개발 추진 △팔달경찰서 신속 우진을 위한 행정·재정 지원 △4대하천 수변공간 조성 등이다.

어린이·여성·노인 관련 공약으로 △24시간 어린이 전문병원 유치 △통학로 교통안전대책 수립 △야간형 어린이집 처우 개선비 지원 확대 △6·25 및 월남 참전 용사 수당 인상 △실버스포츠센터 건립 등을 약속했다.

김용남 후보는 “시민이 꿈꾸는 수원을 만들기 위해 고민하고 또 고민해서 공약을 만들었다”며 “탁월한 추진력과 실천력을 바탕으로 약속한 공약들을 반드시 실천해 경기도의 심장 수원을 동아시아의 거점 도시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김 후보는 “저와 함께 수원의 눈부신 변화의 시작을 함께 해달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민주당 시장 후보도 제 10대 공약과 유사한 공약을 낼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민주당은 시장·국회의원·장관·대통령을 배출하고도 지난 5년간 아무것도 이뤄내지 못했다”며 “내일(10일)이면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한다. 여당 때도 못한 일을 야당이 되면 어떻게 하겠나. 누가 더 (공약이행을)잘 할 것인지는 삼척동자도 알 것”이라고 민주당 후보를 겨냥했다.

이어 “수원은 민주당 시장 집권 동안 침체일로를 지속했다. 수원시민 1인당 GRDP가 성남시민의 3분의2가 안 된다”며 “민주당이 시정을 맞고, 민주당 국회의원이 수원을 다 갖고 있을 동안 이렇게 된 것이다. 이에 대한 시민 판단은 6월1일 지방선거를 통해 내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섹션별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