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4 (토)

  • 맑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7.6℃
  • 맑음서울 16.7℃
  • 맑음대전 16.8℃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8.2℃
  • 맑음광주 16.6℃
  • 맑음부산 18.4℃
  • 맑음고창 16.5℃
  • 구름조금제주 17.6℃
  • 맑음강화 16.4℃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5.7℃
  • 맑음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8.2℃
  • 맑음거제 18.0℃
기상청 제공

정치/행정

백군기 용인시장 후보 “4년의 경험이 실력, 백년미래를 열 기회달라”

개발이익 시민환원·교통혁신·소상공인 신속지원 등 공약
“초보에게 못 맡겨”…이상일 국민의힘 후보 우회 저격

URL복사


(뉴스핏 = 박선화 기자) 백군기 더불어민주당 용인시장 후보는 6일 용인시청 브리핑룸에 출마기자회견을 갖고 6·1 지방선거 용인시장 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백군기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4년 전 시민 여러분의 뜨거운 사랑으로 110만 용인시의 대표 일꾼이 돼 봉사한 백군기가 다시 시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고자 이 자리에 섰다”며 “용인의 백년 미래를 설계하고 실행하는 첫 민선 용인특례시장이자 재선시장이 되고자 한다”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경험이 실력이다. 누구나 화려한 구호와 장밋빛 청사진으로 미래를 이야기할 수는 있지만 초보운전자에게 110만 도농복합도시 용인특례시의 미래를 맡길 수는 없다”고 주장하며 “단순히 대통령 당선인과의 인연, 막연하게 과시하는 인맥만으로는 복잡하게 이해관계가 얽힌 용인특례시의 산적한 과제들을 풀 수 없다”고 이상일 국민의힘 후보를 우회 저격했다.

백군기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민선 7기 시정 4년에 대해 “난개발·부패·갈등과의 싸움이었다. 난개발특위운영 등을 통해 난개발을 막고 플랫폼시티 사업 등을 통해 개발이익을 시민에게 환원했다.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사업 착공 등의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4년의 경험이 증명했다. 백년 미래를 열 기회달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시민이 주인인 따뜻한 복지도시 △교통혁명 프로젝트를 통한 최고의 교통도시 △친환경 녹색 명품 가든 도시 △대한민국 최고의 첨단 경제자족도시 △품격 있는 문화예술도시를 5대 비전으로 내놨다.

백군기 더불어민주당 용인시장 후보가 기자회견을 통해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 News1 김평석 기자또 개발이익 시민환원, 교통혁명 프로젝트, 소상공인 일상회복지원 적극 추진을 3대 대표공약으로는 제시했다.

백 후보는 개발이익 시민환원과 관련해서는 “SK하이닉스유치로 매년 늘어나는 세수 1조5000억원 가운데 10%를 시민기금으로 적립하고, 운영수익 전액을 시민 제안사업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민에게 하루 한 시간을 돌려드리겠다”면서 ‘교통혁명 프로젝트’를 제시했다.

이와 관련, 백 후보는 “그동안 추진해오던 서울 3호선 연장, 경강선 연장, 기흥~광교선 연장, 동백~신봉선 신설, 동탄~부발선 원삼SK역 유치 등을 신속히 마무리하고, 이들 노선과 연계해 죽전에서 포곡~모현~양지~백암~이동~보라~기흥~플랫폼시티를 연결하는 ‘용인 외곽 순환 철도’를 건설하겠다”고 공약했다.

신분당선 요금 인하, M버스·Y버스·프리미엄버스·광역버스 노선 확대, 서울과 용인을 연결하는 심야버스 운영 등도 약속했다.

소상공인 지원과 관련해서는 “경기도와 협력해 당선 후 바로 추경예산을 편성하고, 3년간 분할 지원하는 방식으로 윤석열 당선인이 팽개친 1호 공약인 소상공인 지원을 꼭 이뤄내겠다”면서 윤 당선인의 공약을 언급하며 날을 세웠다.

백 후보는 “지방자치와 분권은 고 김대중 대통령으로부터 이어진 더불어민주당의 정신”이라며 “‘윤심’을 내세우는 국민의힘에 맞서 우리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 특례시장·기초단체장·지방의원 후보와 함께 경기도 지방정부의 정신을 살리기 위해 싸우겠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용인지역 광역·기초의원 예비후보도 함께해 “원팀으로서 용인 지방선거를 승리하겠다”며 필승을 결의했다.



포토뉴스


섹션별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