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조금강릉 32.3℃
  • 구름많음서울 26.7℃
  • 구름조금대전 27.8℃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5.2℃
  • 구름많음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많음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8.5℃
  • 구름많음금산 26.8℃
  • 구름많음강진군 25.2℃
  • 구름많음경주시 29.3℃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경기도 특사경, 고양·파주 등 대북전단 살포 접경지역 5개 시군 대상 순찰 강화

 

(뉴스핏 = 순정우 기자)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이 접경지역인 고양과 파주, 김포, 포천, 연천 지역 등 5개 시군 대북전단 살포 예정지를 대상으로 11일부터 순찰 활동에 들어갔다.

 

최근 북한의 오물 풍선 살포, 정부의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등 한반도 긴장 수위가 높아진 데 따른 도민 안전 조치 가운데 하나다.

 

순찰 활동은 현장 동향 파악이 주요 목적이며 대북전단 살포 현장 발견시 경찰에 신고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경기도는 접경지역 안보 상황이 악화될 경우 접경지역을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위험구역으로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위험구역이 설정되면 도는 대북전단 살포 관계자의 접경지역 출입통제 등 행위명령을 내릴 수 있다. 경기도 특사경 역시 특별수사팀을 구성해 행위명령 위반자에 대한 체포, 형사입건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

 

앞서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11일 오후 긴급 유관기관 대책회의를 열고 “도민, 국민 보호를 위한 공조가 시급한 상황”이라며 특별사법경찰관 순찰 강화, 관련 법령에 따른 위험지구 지정, 전단살포 행위 단속 등 도민 안전을 위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섹션별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