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0 (목)

  • 맑음동두천 0.1℃
  • 구름조금강릉 2.0℃
  • 맑음서울 0.8℃
  • 맑음대전 2.4℃
  • 맑음대구 4.6℃
  • 구름조금울산 4.5℃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7.2℃
  • 맑음고창 2.0℃
  • 구름조금제주 4.9℃
  • 맑음강화 -0.4℃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4.8℃
  • 구름많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3.5℃
기상청 제공

사회

(사)함께웃는세상, 화재로 보금자리 잃은 수원시민 집수리 지원

염태영 시장, 현장 찾아가 “온정을 베풀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

URL복사


 

(뉴스핏 = 박선화 기자) 지난 1월 1일 저녁, 아버지 전OO씨(54)와 12살·11살 두 아들이 사는 수원시 고등동 단독주택에 화재가 발생했다. 지적장애가 있는 큰아들이 통닭을 데워 먹으려고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붓고 끓이다가 잠깐 한눈을 판 사이에 불이 났다.


신속하게 소방서에서 출동해 20여 분 만에 진화했고, 삼부자도 탈출해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가족이 생활하던 1층은 뼈대만 남고, 모든 세간살이가 타버렸다. 형편이 어려워 집수리는 엄두도 낼 수 없었다.


불이 난지 1주일만인 1월 8일, (사)함께웃는세상 봉사자 10여 명이 이른 아침부터 전씨 가족의 집을 찾아 타고 남은 잔해를 정리하는 작업을 했다. 추후에 다시 전씨 집을 찾아 도배를 하고, 장판을 시공할 예정이다.


(사)함께웃는세상는 올해부터 수원시와 협력해 수원시 주거취약계층의 집수리를 지원하는 기관이다. 올해 수원시 주거취약계층 100가구에 집수리에 필요한 물품과 집수리 봉사 인력을 후원하기로 했다. 전씨 가족이 첫 지원 대상이 됐다.


기초생활수급자 여부에 상관없이 자력으로 집수리를 할 수 없는 모든 가구가 지원대상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날 오전 집수리 현장을 찾아가 봉사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하고, “한겨울이어서 더 걱정이 많았는데, 온정을 베풀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우리 시는 긴급생계비 지원뿐 아니라 건물 안전진단, 피해 상황 점검 등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주말에 귀한 시간을 내서 집을 수리해주신 (사)함께웃는세상 봉사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가족이 입주하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살피겠다”고 약속했다.


수원시는 화재 후 전씨 가족에게 임시로 머물 곳과 긴급생계지원비를 지원했다. 수원시 자원봉사센터는 물품을 후원했고, 고등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의류·신발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전씨 가족을 돕는 데 사용해 달라”며 성금을 보낸 시민들도 있었다.


(사)함께웃는세상은 지속해서 수원시 주거취약계층의 집수리를 지원할 예정이다.


동(洞)에서 집수리가 필요한 주거취약 가구를 추천하면 각 구 사회복지과와 수원시주거복지지원센터가 추천 가구에 대한 적합 여부를 확인한 후 집수리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가구를 (사)함께웃는세상에 추천한다. 매주 토요일 4~5가구의 집을 수리할 예정이다.


(사)함께웃는세상은 주거환경이 열악한 홀몸어르신, 저소득가정 등 취약 계층에게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주거환경개선 서비스를 지원하는 기관이다.


2016년 집수리 봉사를 시작해 지난해 11월까지 1200여 가구의 집수리를 지원했다. 봉사 인력은 1550명에 이른다.



포토뉴스


섹션별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