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6 (월)

  • 흐림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5.9℃
  • 구름많음서울 11.9℃
  • 구름조금대전 10.7℃
  • 연무대구 10.7℃
  • 구름많음울산 13.9℃
  • 구름조금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조금고창 13.1℃
  • 구름많음제주 15.5℃
  • 구름많음강화 10.3℃
  • 구름많음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2.7℃
  • 맑음강진군 15.1℃
  • 구름많음경주시 14.1℃
  • 구름조금거제 12.3℃
기상청 제공

사회

서철모 화성시장, 무상교통으로 도시에 생기를 불어넣다

무상교통 도입 1년 만에 대상 연령층 확대...총 인구 대비 29%

URL복사

 

(뉴스핏 = 박선화 기자) 모두가 반신반의했던 화성시 무상교통이 도입된 지 1년이 흘렀다.


도입 초기 만 7세부터 18세까지였던 대상은 만 65세 이상 어르신과 만 19세부터 23세 청년까지 확대되며 총 인구의 29%가 무상교통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주위의 관심도 뜨겁다. 수도권 최초였던 화성시 무상교통을 벤치마킹하려는 지자체들의 관심이 이어졌으며, ‘대한민국 지방자치 정책대상’에서 최우수상을 받기도 했다.


시가 아주대학교에 의뢰한 ‘화성시 무상교통사업 성과평가 용역’중간보고서에 따르면, 무상교통을 이용한 어린이‧청소년 이용객 86.7%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더욱이 이용객 중 54.3%는 이전에 버스를 이용하지 않았다고 답해, 무상교통이 청소년기부터 대중교통 이용습관을 형성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 1년간 누적인원 148,752명에게 1,888백만 원의 교통비가 지급됐으며, 월평균 지급액은 청소년 1만 1천 원, 어르신은 1만 6천 원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시는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봤다.


무상교통비를 지원 받은 시민의 55%는 65세 이상 노령층으로 예전에는 이용하기 어려웠던 문화와 교육, 체육, 취미활동까지 언제든지 손쉽게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동권의 보장이 자연스럽게 삶의 만족도를 높이게 된 것이다.


또한 보고서에 의하면 무상교통으로 교통비 부담을 덜어낸 어린이‧청소년의 지출이 오히려 33.1% 증가했다. 늘어난 지출의 92.4%는 관내에서 소비됐다.


무상교통이 더 많은 계층으로 확대된다면 지역경제에 얼마나 보탬이 될지 예상되는 대목이다.


해마다 심각해지는 기후위기로 전 세계가 온실가스 저감 필요성에 한목소리를 내고 있는 가운데, 화성시의 대담한 정책이 기후위기를 이겨내고 지속가능한 도시로의 비전을 보여주고 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기존에 경제성의 논리로 운영되던 대중교통을 시민 이동권 확보로 바라보자 모든 게 달라졌다”며 “누구나 원하는 곳으로 자유롭게 이동하고 더 넓어진 생활권에서 삶을 향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섹션별 B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