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1 (수)

  • 맑음동두천 30.3℃
  • 구름조금강릉 30.4℃
  • 맑음서울 30.9℃
  • 구름조금대전 29.7℃
  • 구름많음대구 28.4℃
  • 구름많음울산 29.1℃
  • 구름조금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9.5℃
  • 맑음고창 30.9℃
  • 구름많음제주 27.7℃
  • 맑음강화 30.7℃
  • 구름조금보은 28.2℃
  • 구름조금금산 27.1℃
  • 맑음강진군 31.1℃
  • 구름많음경주시 29.6℃
  • 구름많음거제 29.0℃
기상청 제공

사회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내 문화예술활동 '거점 공간' 생긴다

수원시, 민관 협의체 구성…거점 공간 조성 방안 논의

URL복사

 

(뉴스핏 = 박선화 기자) 경기 수원시는 팔달구 매산로1가 114-19 일원에 문화예술활동지원 거점공간 설치를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거점 공간은 시가 소방도로를 개설하기 위해 매입한 토지의 잔여지에 있는 건축물 1개동을 고쳐 활용한다. 5월 중 실시설계용역을 시작하고, 올해 안에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거점 공간의 활용·조성 방안을 논의하는 '거점 공간 조성 협의체'를 구성, 지난 6일 고등동행정복지센터 다목적실에서 발대식을 가졌다. 위원장으로 정종훈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공동상임대표를 선출했다.

시민단체 회원,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 김미경 수원시의회 의원, 조남철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장 등이 협의체 위원으로 참여한다. 상권활성화·문화예술·도시재생·디자인·건축재생·여성인권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했다.

협의체는 시민 의견을 반영해 거점 공간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도시재생 주민제안공모사업으로 '성매매집결지 기록화 사업', '주민 커뮤니티사업' 등을 거점 공간에서 추진할 계획이다.
 
매달 한 차례 정기회의를 열고, 긴급하게 논의할 사안이 있으면 수시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거점 공간을 중심으로 전시·벽화 등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원시가로정비추진단 관계자는 "협의체가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거점 공간의 조성·활용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어둡고 폐쇄된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바꾸고, 시민에게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는 2019년 1월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을 신설하고, 성매매 집결지에 소방도로 개설을 추진했다.

소방도로 개설사업은 성매매 집결지 중앙에 소방도로를 조성하고, 화재 등 재난 사고에 대비할 수 있는 안전 체계를 만드는 것이다. 도로는 폭 6m, 길이 163m 규모로 올해 말 개설될 예정이다.

지난 3월부터는 '성매매집결지 도로개설사업 2단계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집결지 내에 폭 6m, 길이 50m 도로를 개설하는 것으로 2022년 12월까지 진행된다.

한편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업주 모임인 '은하수 마을'은 지난달 27일 업주 전체회의를 통해 오는 31일까지 성매매집결지 자진 폐쇄를 결정, 관련 내용을 경기남부경찰청에 알렸다.


영상뉴스

더보기


포토뉴스


섹션별 BEST